가족경영체제를 가진 회사에서 일한 썰

poD4ptHup

사이다 글 읽다보니 가족경영체제로 운영하는 회사에서 스트레스 받고 노동부의 도움을 얻어서 사이다 마시는 글이 있는데요;;

제가 운이 좋아서 그런지 전 가족경영체제 회사에서 정말 좋은분들 만난 썰 풀어봅니다

사장님(남편),부사장(부인),경리(딸),현장과장(아들)체계인 회사에서 근무했을때 정말 즐겁게 일했네요^^;;

매달 2번의 회식(사장님이 다 쏘신)을 했는데 제가 입사하고 2달정도는 회사근처 고깃집에서 하다가 사모님(=부사장님)의 웃고떠들고 우리끼리 회식하는게 더 편하지 않겠냐라는 의견에 따라서 회사 앞마당에 드럼통 두개 반으로 짤라서 회식을 했어요

보통 고기 10kg 주문해서 먹거나 모자르면 근처 야식집에서 시켜주심;;

말이 헛나가는데 술도 먹었겠다 그냥 구구절절 적는거보다 오징어는 요약이니 간단하게 적겠음;;

1.매달 직원 생일때,입사일을 기억해서 그날 특별보너스라고 해야하나요?아무튼 10만원 상품권지급

2.공장 주위 기숙사에 지내는 직원이 많았는데 기숙사 없는게 미안하다고 사모님이랑 경리(딸)이 몇가지 반찬(김치,계란말이등등)만들기 간단한거 만들어서 주심

3.몸 아파서 출근못하는 직원이 있으면 약국에서 약 지어서 가져다주심

4.회사에 상여금은 없었는데 명절때 집에가는데 빈손으로 가는건 안좋다 뭐라도 사서가라고 일인당 상품권주심(=10만원)

5.회사가 잠시 자금난에 허덕일때 저를 포함 직원들 월급 밀릴까봐 노심초사했는데 퇴근시간에 우릴 회의장에 모이게 해서 자기가 집담보,대출 받는 한이있더라도 월급 지급하겠다고 하심 그말씀듣고 사장님 믿고 2달 월급밀려도 불평불만 안했음

6.제 사수 어머님이 돌아가셨는데 사장하고 부사장님(사모님)이 출상하는 날까지 병원 장례식장에서 자리 지키신(듣기론 출상후 납골당까지 같이 가신걸로 암)

7.회사가 강소기업이였는데 회사 사정이 안좋아져있는 상태에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을대 한 중견기업에서 인수할려고 접촉왔을때 직원 모두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조건으로 회사 넘기겠다고 하심 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회사 안넘긴다고 하심

결국 인수업체에서 정규직으로 전부 채용하겠다는 조건달고 회사인수

8.그렇게 1년정도 일하다가 개인사정으로 전 퇴사했는데 퇴사하고 지금까지 사장님,사모님,딸,아들까지 매년 연초,연말,명절때 문자옴;;

9.딸,아들 결혼식한다고 청첩장 왔을때 축의금(=본인이;;)이빠이 내고 활동하는 동호회(=바이크,자동차,사진)에 사정설명하고 부탁드려서 결혼식장에

연애인 기분내시라고 플래쉬 펑펑 터뜨려 드리고 친하신 동호회 분 차량(벤츠)으로 공항까지 모셔다드리면서와 동시에 바이크 동호회분들의 에스코트 해드린(=그때 오신 동회회분들께 회식비용 제가 쏴드린;;)

가족경영체계 회사 그렇게 나쁜것만은 아닌거 같아요

제가 운이 억세게 좋은거겠죠^^ㅎㅎㅎㅎㅎㅎㅎ

이번주 토요일에 돌잔치한다고 꼭 오라고 초대장 왔는데 기대하고 있어요ㅎㅎㅎㅎㅎㅎㅎㅎ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