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맞고 두배, 아니 열배로 되돌려준 썰

poFdvV3sp

쌀이 없으니 걍 내맘대로 음슴체 쓰겠스으으음!!!!

제가 다닌 중학교는 남녀 분반이었음. 공학이기는 하나 딱히 인연이 없으면 1년 내내 남자 여자 말 한마디 섞을 일도 별로 없는 그런 ㅇㅇ

저는 전형적인 샌님이었음.

으레 반에 한명 쯤 있다는 안경끼고 조용히 책읽는, 하지만 숨덕(!)숨덕한 생명체였음.

그리고 한창 그림 그리는 것에 재미가 들려서 학교에서 하는 동아리도 하고 사생대회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뭐 그런 생명체였음.

같이 해당 동아리를 하던 애 중에 소위 잘나간다는 애가 있었음. (A라고 칭하겠음)

그림그리기라는 취미도 공유하고, 뭐 그 외에는 딱히 공통관심사는 없었지만 상당히 친하게 지냈던 걸로 기억함.

근데 뭐가 원인이었는지는 지금도 잘 모르겠는데 어느 순간부터 나를 막 무시하는 게 느껴짐.

알게 모르게 사소한 걸로 괴롭히기도 하고…제일 결정적으로 사이가 틀어진 게 여학생들 반에다 대고 이상한 소문을 흘렸던 거.

여느 날과 마찬가지로 그냥 책 보면서 앉아있는데 뭔가 자꾸만 반에 여자애들이 찾아오는 거임.

딱 눈치가 내가 그 화제의 중심이라는 게 느껴질 정도로.

뭐 내가 누구누구 좋아하는데 고백도 못하는 찌질이~~라는 식으로 소문이 퍼졌었나봄.

같은 동네 살던 절친이 A가 여자애들한테 이상한 이야기하면서 다니더라~라고 이야기를 안해줬다면 사실 몰랐을 이야기임.

그림도 그리고 학교성적도 어느 정도 나와서 그랬는지 암튼 이유는 지금도 모름.

사실 그 누구누구가 몇반인지도 모르는데 내가 알게 뭐임…

그래서 한번은 그림 그리면서 내가 뭐 잘못한 거 있냐? 은근 괴롭히는 거 같은데 맞냐?라고 물으니까 아니라고 잡아떼길래 걍 신경껐음.

지금도 비슷한 마인드지만 남들이 뭐라 하건 좀 마이웨이적인 면도 있고 직접적으로 해코지만 안하면 신경안쓰는 성격이라.

근데 직접적으로 해코지가 들어옴.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A는 소위 좀 잘나간다고(심지어 스스로 그런 말을 하고 다님…오그리토그리…ㅇ0ㅇ;;) 하던 친구임

당연히 그 나물에 그 밥 비스무리한 무리들이 있었음.

어느 날부터 그 노는 친구들로부터 푸시가 들어옴.

근데 요새 언론에 나오는 것만큼 이지메라던지 그런 게 심하진 않았던 시절임(적어도 제 느낌엔…아니면 내 주위 애들이 착했던가…)

역시 한동안 신경 안씀.

이상한 소문 예를 들어 물건을 도둑맞았다던가, 내가 누구 돈 갖고 갔다더라 이런 소문이 돌기도 했지만, 심지어 선생님 귀에 들어가기도 했지만,

참으로 어리석은 친구들인게 평소 말썽 안피우고 친구들 모두가 좋게 좋게 지내는 나같은 샌님과 일진 중에 누구 말을 믿겠음??

뭐 그렇게 시간은 지나갔음.

이야기가 지루하더라도 조금만 인내해보셈.

특이점은 오니까…

반에 어딘가 좀 어눌한 친구가 있었음. 지금 생각해보면 지능이 좀 모자랐는지, 아니면 어딘가 상처가 있어서 애가 표현을 못했던지 둘중 하나같음.

당연히 일진들도 좀 많이 괴롭히고.

담임 선생님이 따로 부탁해서 나를 비롯해 몇몇 친구들이 엄청 신경썼음.

급식실 공사를 해서 한동안 도시락을 싸다녔는데 이 친구랑도 자주 같이 밥을 먹음.

이 친구 혼자 밥먹게 놔두면 자기 입에 들어가는 반찬이 없었음.

요샌 한입충이라고 이름 붙이기도 하던데 암튼 일진들은 한입만 한입만 이러면서 돌아다녔기 때문.

당연히 주는 거 없이 미운 놈들이라도 나도 좀 띠껍게 대했음.

하루는 이 친구가 뭐가 맘이 상했는지 자기 혼자 밥먹겠다고 해서 따로 밥을 먹는데

뒤가 시끌시끌한거임. 보니까 일진놈 중에 까불랑거리는 캐릭터 하나가 (ㅈ밥이라고 하겠음. 왜냐면 키도 땅콩에 진짜 까불랑대는 ㅈ밥캐릭터라서.)

오늘 그 친구 반찬 보고는 먹을 거 없다면서 분필 지우개 먼지를 도시락에 끼얹은 거임.

개빡돌음. 가서 ㅈ밥한테 뭐하는 짓이냐고 돌았냐고 대판함.

싸움났음.

어차피 머리에 왁스바르고 다니고 뭐 그런 거 빼고는 요새 일진처럼 진짜 싸움 잘하는 놈이 아니라 걍 호가호위하는 놈이라 주먹 몇방 앵겨줌.

운이 좋았는지 ㅈ밥 쌍코피 터짐.

그러나 애를 패면 어른이 나온다고 싸움 잘하는 일진이 뺨때림.

재밌는 건 이자식이 체육 특기생? 뭐 그런 거였는데…골프 치러 다니고 암튼 그랬음.

한 서너방 맞았던 거 같음. 그 당시 전 쪼그마했거든여…(지금도 호빗이긴 하지만.)

중간에 담임선생님 호출되어서 대충 상황은 수습됨.

방과후에 학원도 가야하고 뭐 분하긴 한데 걍 잊으려고 했음.

수업 끝나고 학교 문 나서는데 A랑 ㅈ밥이랑 골프쟁이 셋이 막아섬.

학교 근처에 일진들 항상 모여서 담배도 피고(중딩이…;;) 헛짓거리 하는 으슥한 곳이 있었음.

따라와보라고 뭐라함.

귀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

걍 씨ㅂ고 감.

붙잠음.

아까 도시락 싸들고 다닌다고 했잖음.

스덴~도시락 통임. 맞으면 아픔. 게다가 밥맛 떨어져서 다 안먹었던지라 무게감도 있음.

딱 휘두르면 블랙잭 느낌도 남.

휘두르면서 개패듯이 팸.

ㅈ밥은 아까 쌍코피 때문인지 걍 뒤에 있고 A랑 골프쟁이는 태권도 했다고 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발로 갈구는데 사실 별로 아프진 않았음.

어린 시절 애들이랑 싸운 거 손에 꼽는데 지금 생각해도 정말 후련하게 팼음. 이래서 무기가 중요한 거구나 하면서.

휘두르다보니 도시락이 발질 하는 이 친구들이 정강이에 맞았는지 소리가 굉장히 아픈 소리가 났음.

몇방 더 팰까 하다가 걍 튐.

이게 1차 사이다.

사실 여기까지만 해도 뭐 남자 대 남자 싸운 거고 시원해서 감정도 별로 없었음.

집에 와서 도시락 보니 스테인리스 보온 도시락이 여기저기 찌그러져서 움푹 파여있음.

방에서 공부하는데 어머니가 얼굴 봄.

몰랐는데 뺨맞은 얼굴이 엄청 부어있었음.

당연히 엄니가 아시고 추궁했지만 어린 맘에 얼버무림.

얼버무린다고 해서 그걸로 끝날 일은 아닌데 그땐 몰랐음.

친구들한테 전화하고 담임선생님한테 전화해서 전후사정 다 알게됨.

결국엔 근무하고 계시던 아버지까지 다 알게됨.

아버지 퇴근하신 후에 내 얼굴 보더니 노발대발하시곤 뺨때린 골프쟁이 집에도 전화감.

그래도 그때 그 일진 녀석은 둘째치고 얘네 아버님은 참 멋진 분이었던 것 같음.

정확한 시간은 기억 안나는데 어둑어둑한 시간에 골프쟁이 끌고 울집에 찾아오심.

아저씨가 아버지 앞에서 사과하고 그 자식도 평소에 우습게 보던 나한테 고개 숙임.

속으로는 뭔 생각을 했을지 모르지만 암튼 얼떨떨하면서도 기분 좋았음.

이건 2차 사이다.

그 뒤 이 친구는 참 공교롭게도 고등학교 2학년 때까지 같은 반이었는데 자기도 쪽 팔렸었는지 한번도 말 안 걸고 적어도 내가 있는 공간에선 항상 조용조용하게 지나감.

A는 엇뜨거라 싶었던지 그 뒤로 유언비어 같은 것도 일절 없었고.

ㅈ밥은 뭐…애초에 쌍코피 터졌던 데다가 지가 믿고 설치던 골프쟁이가 조용해지니 반에서도 말썽 못피우고 조용해짐.

요약.

1. 노는 애들이 소소하게 거슬리게 함.

2. 도시락 사건 계기로 폭발. 한놈은 쌍코피 터트리고 나머지는 스덴 도시락으로 후두리촵촵 시원하게 폭행(!)함.

3. 내 입장에선 이미 실컷 때렸음에도 불구하고 진단서 격인 얼굴 덕에 사과도 받음.

sns신고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