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뱅이 아저씨 썰

pn5n7377p

할머니께 들은 이야기임. 시골에 한 아저씨가 계셨음.

평소에는 사람도 착하고, 일도 부지런하게 잘하는데 이아저씨가 술만먹으면

성격이 포악해지는 아저씨였음.

지나가는 사람한테 시비도 걸고, 마누라한테 소리도 지르고. 걍 술만 먹으면 개가되는거임

이아저씨가 한날 일이 일찍끝나서 동료들이랑 술을 먹고 마을로 오는데

읍내에서 마을로 돌아오는 입구에 왠 여자가 서있더라는거임

그냥 서있는것도 아니고 춤을 추면서. 노래부르듯 흥얼거리면서 말임

누더기같은 옷을 입고 팔을 휘적휘적 하는데 뼈가 없는 것 처럼 흐느적 거리는 춤을 췄다고 함.

집에 가려면 꼼짝없이 그 여자를 지나가야하는데 아저씨가 그 여자 근처에 다가갈 수록 소리가 점점 크게 들렸다고 함

분명히 아저씨가 멀리있었을때는 흥얼거리는 수준이었는데 이제는 소리지르듯이 말했다고 함.

“아이고!!! 아이고 신난다!! 신난다!!”

이런식으로. 아무리 생각해도 미친 여자가 밤에 춤추는것 같아서 아저씨가 여자를 팍 밀치면서

“왠 정신나간 여자가 다있노. 헤까닥 했으면 집에 들어가 쳐 잘것이지.”

대강 이런 뉘앙스로 말하고 집으로 가려는데 그여자가 갑자기 춤추던걸 멈추고 아저씨를 똑바로 보면서

“아재요,아재. 아재 집에 가면 뭐하겠노. 곧 나올낀데. 이제 가야 안 되겠나?”

이렇게 말하더니 박수를 치면서 깔깔거리고 웃었다고 함

기분 나빠진 아저씨가 그 자리에서 그여자한테 욕을 막 해대도 그여자는 박수만 치면서

“이제 곧 갈낀데. 곧 갈낀데!!”

라면서 계속해서 깔깔웃었다고 함

아무리 말을 해도 못알아들으니 아저씨는 그냥 집에 갔음. 집에 와서 미친 여자 만난 얘기를 자기 아내한테 해줬고

아줌마는 재수 옴붙었네요, 이런식으로 그냥 대꾸만 해주고 아저씨 잠자리를 봐 드리고 같이 잠 들었다고 함

다음날 아침에 일어난 아줌마가 남편이 일 나갈 시간 됐는데도 누워있어서 깨우러 갔더니

아저씨는 심장마비로 돌아가신 후였다고….

그 여자가 귀신인지, 아니면 진짜 사람인지는 몰라도

기분 나쁜 여자인건 틀림없음…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