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소녀한테 차이고 쓰는 푸념 글

poaP35bwp

가끔씩 시간때우려 눈팅만했지 내가 글을 쓸지도 몰랐고

여기 글은 다 주작이라 생각해서 그냥 웃으며 읽었는데

내가 여기다 진심으로 글을 적을꺼란 생각도 못했다

어짜피 욕먹을껀 아는데 그냥 심난하고 하소연 할때도 없어서

여기다 글 적어봄

27살인데 국가직 준비하다 조ㅅ망테크탄 지잡대 생이다

중고등학교 남녀공학나왔는데도 연애 한 번 못해보고

대학교들어가서 적응못하고 아싸되서 군대 일찍갔다가

성격이 좀 변해서 복학해서 다시 어울려볼까 했는데

말도 해본적없는 여자후배 한명한테 마녀사냥 당하고 이래저래 치이다가 연애는 커녕 사람 사귀지도 못하겠고 고향 친구들이랑만 놀다가 우연치 않게 OP사이트 알게되서 거기만 주구장창 다닌거같다

그냥 지금껏 모쏠이다

그러다가 2년전에 친구하고 술먹고 집에왔다가 갑자기 OP가자고 하길레 생각좀 하다가 얼굴 존.나 맘에 안들면 나와야지 하고 갔는데 갑자기 첫눈에 반해버렸다 기본가였는데 그냥 한눈에 반해서

얼굴이 이쁘네 , 이런 얼굴인데 왜 기본가냐, 밖에서 만났으면 더 좋았을텐데’ 라는 말했다

그러더니 립서비스가 자기보다 더 좋다 하기에 “난 진심이다” 이러다가 씻을까요? 묻는데 “그냥 이야기만 하다 가자” 이렇게 말하고 대화를 하던도중 마지막에 급 꼴려서 했는데

너무 긴장했는지 안됐는데 손으로 하더니 입싸하더라

나갈때 폰 번호줄수있냐 라고 물었는데 어떻게 처음봤는데 바로 주냐 다음번에 오면 준다더라

사실 이야기는 왜 이런일하냐, 어디사냐, 이거였는데 뭐 다 사연이 있듯이 좋지는 않더라 일한지는 얼마안됐고 자기가 하체비만이라 좀 몸매가 좋지 않다고

그래서 그랬는지 더욱더 잘해주고 싶더라

일주일후에 다시 찾아가서 이야기좀 하다가 폰번호 받고 집 방향이 같아서 끝나고 같이 걸어갈래? 했더니 기다려줄수있느냐 그러더라

어짜피 두시간정도여서 근처 피시방에서 시간떼우다가 만났고 걸어가다가 갑자기 몸이 않좋다고 택시타고 우리집근처로 가자더라

그래서 택시타고 우리집 근처갔다가 아프다는데 잡고있어봐야 별의미없을꺼같아서 택시비 주고 집에 보냈다

이후에 카톡을 주고 받았는데 어느날은 어머니랑 카톡내용을 캡쳐해서 보내주는데 내용이 “널 낳지 말았어야 했어” “그냥 연 끊고 살자” 이런 내용이구 당시 얘가 할머니를 책임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런 내용으로 카톡도 했었고 일주일후엔가 필리핀 여행가는데 갔다와서 그 날에 우리집 온다더라 그래서 기다리구 있었지

생각보다 내용이 기네

나눠서 글씀

내용이 재밌지는 않는거같은데

그나마 이 시간에 글쓰니까 좀 후런해지는거같다

———————————————————–

걔가 필리핀으로 여행가서 어느날 장문의 카톡이 오더라

대충 내용우 “자기 친구와 이야기좀 나눠봤는데 도저히 좋은 관계로 발전은 못할거 같고 몸을 섞은 사이라 어쩔수가 없다”라더라

머리가 하얘지더라 …

카톡하고 보이스톡하는데 친구랑 있어서 연락 못하겠다고 하고 한국와서 연락하고 볼 수있음 보자 하더라

그래서 기다렸지

근대 그냥 끝이더라 더 이상 만나줄 마음도 연락할 마음도 없고 번호도 바뀌었더라

가게 다시 찾아갈랬는데 출근도 안하고 그 당시 가게가 망한건 아니고 한동안 영업을 안하더라

그래서 끝났구나 생각하고 맨날 술만 마셨다 혼자서

해가 바뀌고 년 초에 갑자기 그 이름이 있기에 다시 찾아갔다

찾아갔는데 당시에는 미안하다고 하더라

그리고 바뀐 폰번호 알려주고 안그런다 하며 민증을 보여주더라 이름 나이 사는곳 그 때는 다르게 알려준거라고

그러다가 다음날인가 다다음날에 약속있는데 그거 끝나고 만나자고 하더라

그렇게 이야기만 하고 퇴실했고 다시 만나는가 기대를 하며 나는 집에와서 그 날만을 기다렸다

근대 당일날 시간이 다되가는데 연락도 안되더라 오히려 카톡은 1 표시가 안사라지고 전화도 아이에 연결음조차 안가니 조ㅅ됐다 생각했다

다음날에 공중전화로 음성녹음을 보내고 집에가는데 내 폰으로 전화가 오는데 받을라니 바로 끊더라 바로 공중전화로 가서 전화를 했는데 걔가 아닌 친구가 받았고

대화 내용은 가게에서 만났는데 어떻게 사이가 발전될수있을꺼라 생각하냐 가게에서 뻔히 하는말 아니냐 이러더라고

마지막으로 목소리라도 들으면 안되냐 했는데 안받을라 한다 를 끝으로 모든거 끝났다

나머지 이야기는 3으로 나뉘어서 쓸게 담배 한대만 피우고

————————————

앞선 내용은 2015년 9월 2016년 1월 이야기고 지금부터는 올해있었던일이야

그 전에 조금더 말하자면 그 전화를 끝으로 번호는 지웠고

좀 바쁘게 살다보니 카톡에 보니 걔 이름이 아직 있더라고

지우긴 아쉽고 그냥 한숨쉬며 가끔씩 보는정도였어

중간에는 남자친구랑 어디 놀러간 사진도 올라오더라

올해 3월달에 그 업소에 NF가 떴는데 그 전 걔 설명이랑 비슷한데 실사가 있었고 굉장히 낮이 익어 어디서 봤지 하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카톡을 봤는데 거이 비슷하더라고

근대도 아리송한게 그 전에는 야간이었는데 이번은 주간이고 실사라해도 얼굴이 다 나오는게 아니다보니 좀 그랬지 그리고 신체 사이즈가 달랐어

그러다가 하루는 밑져야본전이다 라는 생각으로 그 가게에 던화했지 혹시 걔가 예전에 걔가 맞냐고 했는데 처음에는 본적있느냐 하더니 봤었다 하니까 맞다고 하더라고

그 날 바로 예약 했고 찾아갔는데 문 앞에서 까지 가슴이 진정이 되질 않더라

문을 두드리고 열리니까 나를 보고 굳더라… 나도 일단은 방에 들어갔고 바로 담배 태우며 가만히 있었는데 처음에는 존댓말 쓰는데 잘 지냈냐고 안부좀 묻다가 내가 그렇게 싫었냐고 물으니 그게 아니었다고 하더라 어쩔수없었다고 계속 해서 미안하다고만 하더라 이후는 뭐.. 적막이 흘렀다

좀 계속해서 이야기는 나누었는데 앞으로 어떻게 되는거냐 물으니 지금 당장은 안되고 연락 하면서 지내다가 좋아질수도있고 어찌될지 모르니 일 그만두면 그때 가봐서 알수있다라는 말을 하더라

나는 그래도 다시 만나서 좋았고 쫒겨날줄알았는데 다시 회복이 되더라 그 날은 이상하게 걔가 내 옷을 벗기더라 속으로 뭐지 뭐지 했는데 참고 싶지는 않았다

이후 다시 핸드폰 번호 받구 나는 퇴실했고 이후에는 연락을 계속 주고 받기도 했고 내가 찾아갔었다

어느날부턴가 얘가 차가있었는데 끝나는 시간 맞춰서가면 집에까지 데려다준적도 있었고 찾아가면 연락하면되지 왜 오냐

돈 아깝지 않느냐 이제 집도 아는데 집 앞으로 담배피러 오라고 하면 되지 않느냐 라는 말을 했었고 혹은 자기집 근처와서 연락하고 커피한잔하자 라고도 하더라구

나는 데이트 비용 드는거라 생각하고 찾아갔었다

하루는 찾아가니 언제 시간되느냐 물어보더라 끝나고 같이 밥먹자고 어짜피 자기도 퇴근하면 할거없다고 하고 약속을 잡았는데 그 날에 갑자기 큰 일이 생겼다고 나한테 카톡도 보여주면서 고향을 가봐야한다고 하더라

그때까지는 큰 의심 안했고 걔친구몰래 연락한다고 생각해서 6시 이후에는 카톡도 잘 안했었어

근대 이후에도 약속은 걔가 먼저 잡는데 당일날 펑크내고 일끝나고 들를수있어 물어보면 일이있다하구 뭔가 이상하게 고향에서 출퇴근한다 그러구 카톡 답장도 늦어지더라 꾸준히는 하는데 매우 텀이 길고 오래 안감

어느날은 라인으로 바꿀수있냐 라고 하더라고

그래서 연락은 라인으로 하게됐다

뭔가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불안해지더라고

집에서 꼼짝 못한다더니 카톡 프로필은 어디 놀러간 사진으로 바뀌구하는데 내가 하루는 찾아가서 내가 싫냐 라고 물어봤다

나한테 거짓말 치는거 아니냐고 이외에도 우리사이가 무엇인지에 대해 물어봤었다

7월달 8월달 9월달은 연속 2번씩 갔었는데 첫날에 싸우고 둘째날에 진지하게 이야기했는데

하는말이 자기가 상황이 이러한데 뭘 하느냐, 잘해주지도 못하니까 답답하다, 이러더라 그러더니 자기 상황을 이해해주지 못한다고 괜히 두번이나 차단한줄아냐고 이런식으로 이야기를 했었어

지금은 친구들도 다 이야기 했고 다 차단하라한다고 자기가 안하는거라고

어느날부턴가 평상시 연락이 잘 안되다가 내가 찾아가는 날에는 선톡을 보내고 하루는 올수있느냐 물어봤더니 못온다고 했는데 갑자기 돈좀 빌려줄수있느냐 집앞으로 가겠다 라는 말을 하는데 항상 머리속이 복잡했다

저번달에는 전화를 하니 차단되어있더라…

이유가 밤늦게 전화한다고

다 이해하고 그래 끝날때까지만 기다리자 곧 관둔다 했으니까

최대한 다 참고 인내했다.

그런데 어제 일이 발생했다

친구랑 저녘을 먹고 집에가는데 알고보니 걔네집이 친구네 근처라서 우연치 않게 지나 가는데 낯익은 차번호가 있었어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집앞에서 연락했는데 답장이 없고 바로 2층에 한방만 불이 켜져있는데 그 방 베란다에서 걔 얼굴이 보이는데 긴가민가했어

분명 토요일만해도 수술해서 아파서 못움직이겠고 고향에 있다고 한애가…

보이스토 라인 무료전화 다했는데 연락을 안받어

어떻게 해야하나를 한 시간정도 생각하고 다 끝났다고 걔네집이라 추정되는곳 문을 두드렸지 다행히 현관문이 도어락이 없었어 들어갔는데

왠 남자 목소리가 들리더라 배달이라고 구라까고 시킨적없다 하니까 걔 이름 대니까 맞다고 여자남자 목소리가 들리면서 문이 열리는데

남자는 팬티만 입고있더라…

걔는 날보더니 표정이 또 굳고

걔얼굴보고 모든걸 포기하고 가려는데 누구냐고 하더라 걔는 모르는 사람이라고 보내라고 하는데 남자가 어떻게 자기 이름을 알어 라는 말에 더 뇌정지 상태가 왔다

누구냐고 물어보니 남자친구라고 하더라

모든걸 포기하고 그냥 가려다가 빌린돈이라도 받어야겠다라고 생각하고 돈달라 하니 알겠으니 계속 가라더라

남자는 나보고 누구냐 여기는 어떻게 알고왔나고 성질 내더라 스토커냐고 열받아서 다 이야기 하려다가

최대한 참고 돈받고 가겠다하니 계좌이체 해준다고 다시는 오지말라더라 여자는 미안하다고 한거같은데 나한테 한건지 지 남자친구한테 한건지 구분도 안되고

우리집까지 2시간 걸리는데 걸어왔다

마지막으로 집에와서 정리를 하는데 라인이야 내가 탈퇴했고 전화는 걔가 차단 카톡은 프로필사진이 초기 상태이고 상태메세지도 없길레 뭔가했더니 차단했더라

카톡 몰랐는데 메세지 차단을 하면 프로필은 보이는데 프로필 차단이 있더라 그거하면 카톡 프로필 사진 없는걸로나온다

갑자기 카톡 정리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탈퇴하고 다시 만드니 걔 프로필 사진과 상태 메세지가 나오네???

그래서 돈 보내라고 톡했는데 그제서야 계좌번호 보내라고 하더라 오후에 보내준다고

이후 그동안 나한테 했던말 끝나고 데려다준거 밥먹은거 내가 기다린거에 대해 물어보니

뭔가 답장은 안하고

누가 기다리라고 했느냐

내가 일일히 보고 해야되느냐

누가 연애한다 했느냐 사귄다고 했느냐

가게 온것도 와달라 한적없고 스스로 온거다 라는 말을 하더라

애시당초부터 업소녀한테 마음준게 잘못이다 라고 하더라

내가 계속해서 물어보니 계속 답장하면 신고해서 둘다 처벌받게 할거다

누가 손해일꺼 같으냐 라고 하더라

하… 이후에도 더있는데 더는 울컥해서 못 쓰겠고 저런 내용으로 톡하다가 어짜피 일도 더 이상 안할거고 답장하지 말고

심지어 남자도 만난지 얼마 안됬다고 하는데

그냥 미친년잘못만난거라 생각하라더라

3월에 다시 만나서 난 지금까지 무슨 뻘짓을 했는지 모르겠다

지금까지 싫으면 싫다라고 몇번이나 말하라 했을때 이야기 안하더니 그 이야기는 끝까지 안하더라

덕분에 나는 사람을 더 이상 못믿겠더라

아무리 업소녀라지만 똑같은 사람이라 생각했던게 후회스럽고걔가 조금은 안쓰럽다 생각해서 잘해줬는데

그냥 머리가 복잡하다

다쓰는데 1시간 넘게 걸렸네

이제 뭘 해야될지 모르겠다

———————————————————————

집에는 1시쯤 해서 왔는데 씻고 누우니 잠이 오더라 다행이라 생각했는데 중간중간 꿈꾸느라 밤 설치고 마지막으로 연락하고 글 올리고 나니 이시간이 되버렸는데

무엇보다 빌린돈은 꼭 받아야겠더라 마지막에 돈은 보내주고 끝내야 되는거 아니냐며 연락을 했는데 보내준다 보내줄거다 안떼먹을거다라며 말하곤 결국 방금 보내주더라 물론 그걸 핑계삼아 물어봤다 그동안 나에게 했던말들과 행동들에 정확한 대답들을….

근대 결론은 거기서 만났는데 어떻게 관계가 발전할 수 있느냐들아. 내가 혼자 착각한거라고. 나를 좋아한다고 이야기 한 적도 없으며 내 두발로 찾아온 손님을 내 팽계치냐 애시당초부터 안될꺼였다 등등등

마지막에는 한번만더 찾아와보라 하더라 다 뒤집어 엎을꺼라고 그 전에는 아는 실장한테 전화해서 나랑 지랑 둘다 구속 받게 할거라고 누가 손해인지 아냐고 내가 더 손해란걸 이용하더라 감정이란 단어도 사용하지말고

약 30분동안 대화를 카톡을 주고 받으면서 느낀건데 난 도저히 여자를 만날수 없을꺼같더라. 애시당초 부터 안될껀데 도대체 왜 그렇게 여운을 줬는지 모르겠다. 근대 이는 일반여성을 만나더라도 그럴텐데

아는 지인이 말하길 연애를 하려면 그 만큼 노력하고 시간들이고 해야된다고. 비록 난 업소녀였지만 적어도 지나온 시간동안 사람대 사람으로 대한거라 생각했는데 이렇게 볼때 나는 일반여자나 업소녀나 무슨 차이가 있나싶다

여자는 오히려 자길 좋아하는 남자한테 끌린다는데 거진 2년을 잊지도 않았는데 결과가 뭐 이러냐 이제 사람을 못믿겠다

가뜩이면 아는 사람 밑에서 일하다가 너무 짜증나게해서 나왔는데 이제는 좋아했던 여자도 없어졌다.

진심 뭘 해야할지를 모르겠다

줄담배 존.나핌 심장 진정안되서 잠도 못잠 집중이 안됨

한 몇일 멍때리면 해결되냐???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