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여 울먹이는 노선영에 KBS 해설위원이 언성 높이며 한 말

poxXIvsvj
bLie1d.jpg

이강석 해설위원이 경기를 마친 노선영을 보며 안타까움에 언성을 높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1TV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해설위원을 맡았던 이 위원의 발언이 화제다.

이날 이 위원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경기를 차분한 목소리로 해설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전달했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직후 이 위원은 언성을 높이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었다.

sqMZLx.jpg

경기를 마친 노선영이 고개를 떨구고 울먹이는 모습을 포착한 것.

이 위원은 “사실 노선영 선수가 그동안 훈련을 많이 못 하지 않았나”라며 “그렇기 때문에 노선영 선수가 잘못해서 떨어졌다고 생각하면 절대 안 된다”고 전했다.

갑작스러웠던 올림픽 출전 취소, 다시금 찾아온 출전 기회에 대한 심적 갈등 등 올림픽 개막 전부터 악재에 시달렸던 노선영의 지난 상황들을 언급한 것이었다.

과거 스피스스케이팅 대표 선수로서 활동했던 이 위원이었기에 노선영이 겪고 있을 심정과 상황에 크게 공감한 것으로 보인다.

노선영은 이날 김보름, 박지우와 함께 한 조를 이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경기에 출전했다.

hyr4aY.jpg

경기 초반 팀워크를 맞춰가며 순항하던 노선영이었지만 경기 막바지에 팀과의 간격이 조금씩 벌어지면서 3분 03초 76이라는 기록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해설을 진행하던 이 위원은 “팀 추월 경기는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며 “노선영이 컨디션이 안 좋다면 다른 두 사람이 더 끌어줘야 했다”고 지적했다.

팀워크가 중요시되는 경기 종목이었던 만큼 팀원 간의 배려가 중요하게 작용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경기 이후 지난달 26일 노선영이 스포츠조선과 진행했던 인터뷰의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노선영은 인터뷰를 통해 “지난달 10일(2017년 12월 10일) 월드컵 4차 시기 이후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팀 추월 남녀 대표팀은 단 한 차례도 함께 훈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점 역시 이번 팀 추월 경기 성적 부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