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여년전 사람 치어본 썰

십여년전 사람 치어본 썰

pofrD0MUp

십여년전 4월 1일 이었습니다.

날짜를 기억하는건 사고 낸 사실과 함께 도움을 청하려 여기저기 전화했었는데

만우절 드립정도로 받아들였던 사람이 꽤 있어서 기억 합니다.

매우 맑고 좋은 날씨 였습니다.

집에 뒹굴고 있는데 아버지께서 집에 세워둔 아버지 회사 스타렉스를

아버지 회사까지 타고 오라고 하십니다.

승용타고 출근하셨는데 스타렉스가 급하게 필요한 상황이었는가 봅니다.

주섬주섬 아버지가 말씀하신 바지주머니에서 키를 찾아 시동을 걸어 출발 했습니다.

왕복 2차선 좁은 도로에 불법주차도 많이 되어있는 동네 좁은 도로였습니다.

분명 중앙선은 존재 했지만 대부분 그걸 무시하고 골목골목 들어가는 그런 장소였습니다.

저 역시도… 평소같음 중앙선 넘어 좌회전 할 것을 (그땐 행실이 좀 그랬습니다)

날씨가 너무도 맑고 좋아서 유턴자리까지 규정속도 시속40km 밑으로 유지하며 가고 있었습니다.

저 멀리 어떤 여자가 중앙선까지 걸어나옵니다.

좁은도로이고 흔한 무단횡단이라 그냥 건너갈것으로 생각했고

딱히 고속도 아니고 30~40km 로 가던 터라 감속 하지도 않았습니다.

중앙선에 잠시 멈칫 하더니….

차와 여자와의 거리가 10m 쯤 될 순간에

거의 뛰어들듯 차에 몸을 던집니다.

급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역시나 치었습니다.

앞유리가 금이 팍 가면서 슬로우 모션처럼 여자가 보닛에 받히는거 부터….

약 5m 가량 날라가서 불법주차한 흰차 문짝에 머리부터 쳐박고

힘없이 픽 쓰러지던게 아직도 생생 합니다.

죽었으면 어떻하지

중앙선 넘어 그냥 좌회전 할걸…

짧은 순간 별의별 생각 다 듭니다.

손이 매우 떨립니다.

우선 사이드를 땡기고 시동을 껐습니다.

여자를 보니 아파하며 뒹굴고 있습니다.

다행히 안죽었다!!! 하고 생각 하며 여자 얼굴이 받혔던 불법주차된 차를 보니 살짝 움푹 들어갔습니다.

길게 풀어놓고 보니 긴시간 지체한것 같지만 바로 시동을 껏었던걸로 기억 합니다.

그리곤 안전띠를 풀려는데

열려진 창문 너머로 손이 슥 들어오더니 잠금을 해제하고

문을 연다음 무차별 폭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체격좋은 남자가 계속 때립니다.

안전띠 풀려던 자세 그대로 몸으로 다 받아내고 있었습니다.

잘은 모르겠지만 당연히 받힌 여자의 지인이라 생각 했습니다.

이러시면 안된다고 때리지 말라고 했는데도 옆구리쪽을 주먹으로 집중적으로 맞았습니다.

얼굴은 안때리더군요

여튼 열심히 꽤 긴시간 맞고 있는데 (다행히 물주먹이라 맞을만 했습니다)

구급차와 경찰차가 거의 동시에 도착하더군요

….

그제서야 폭행은 중단되었고 저도 차에서 내려서

현장을 확인 하려는데…

치인 여성이 들것에 실려가며

“니가 얼마나 잘났는지 모르겠는데 사람 치어놓고 들다보지도 않아??????” 라고

쌍욕을 섞어서

쌍코피를 흘리며

고함을 치며 구급차에 실려갔습니다.

뭐 ㅅㅄㄲ 박살내주겠니 어쩌니 하면서요……

어벙벙 합니다

너무 무서웠습니다.

경찰서를 갔다가 집에 왔는데 이 부분은 너무 무섭고 충격받아서인지 잘기억이 안납니다만

산넘어 산인게…

보험이 안된답니다.

아버지 회사 차였고 (아버지가 오너셨던, 오너지만 부자는 아니었습니다. 학비 문제로 4년제 때려치고 전문대로, 제 명의로 보증없이 학자금 대출 받아 힘겹게 생활 했었습니다. 몇년 뒤 폐업했고요… )

20대 중반 직원도 많았는데

차 보험이 30세 이상 특약입니다 ;;;;;;;;;;;;;;;;;;;;;;;;;;;;;;

경리쪽 직원이 제일 싸게 가입하다 보니

그냥 그렇게 했다 정도로 들었습니다.

아버지도 그제야 잘못 가입된걸 알게 되셨습니다. 같이 멘붕 왔습니다.

하…

1200 요구 합니다.

ㅇㅇ대 다니고 있던 여자인데

밤에 호프집 서빙도 했고 낮에 과외도 했고

정신적 피해보상에 어쩌네 다 엎쳐 1200 요구 합니다.

아 부상 정도는 코뼈에 금이 갔다고 하고 나머지 부분은 별 이상 없다고 했었습니다. (실제 병원비는 수술한것도 없고 입원치료 다 마쳐도 100만 조금 넘는 그런수준이었던걸로 기억 합니다)

지금처럼 블박이 있던시절도 아닐때라…

다친 사람이 갑입니다. (뭐 그래서 자해공갈도 많았었고…)

온갖 이상한말 다 꺼냅니다.

다행히 주변에 횡단보도가 없어서 과실은 여자가 더 나온다고 들었으나

이 과실이 의미가 없습니다.

어짜피 병원비는 100%에 과실도 100:0 같이 깔끔하게 안나올테고 (증거가없으니)

합의금은 해달라는데로 해줘야 하는 상황…

병원에 찾아가서 꿇어앉아도 봤고 제발 용서해달라고 수시간을 싹싹 빌었는데

니가 그렇게 잘났으니까 잘난데로 해결해보라

라면서…. 온갖 더러운 이야기들

특히 그집 어머니한테 생긴것도 범죄형이니 온갖 개같은 소리 다들으며 합의 보려 했으나…

안해줍니다.

사고 직후 절 때린 사람 남친이었습니다.

병실 침대 옆에 서있었습니다.

몇일 합의 시도 하다 (보험이 안되니 보험사 직원 없이 그냥 합의… 경험도 없고 지식인에 주워다 보고 지인들에게 물어본 지식으로 합의시도…)

절대 1200만원이라

그럼 남친 폭행 고소한다

목격자도 많다 나도 어쩔 수 없다 죄송스럽지만 그렇게 해야겠다 라고 했는데

이 ㅆㅂ새끼가 돈에 미쳤나 라고 합니다.

와…누가 할말인가…

그리곤 턱주가리 내밀고 “해~ 해 그럼~” 이러면서 농락했습니다.

여튼 어찌 잘참고 그자리 박차고 나와 고소 준비 합니다.

진단서 끊으러 갔는데 진단이 생각보다 얼마 안나오네요???? 멍들고 근육 파열이라는데…

여튼… 160만원 남자에게 받게 됩니다.

중간과정은 디테일하게 기억이 안나네요…

아마 사건 처리 기간중 거의 매일 술마셔서 그런거 같습니다.

1200에서 한치의 물림이 없어 결국 법원에 공탁걸어 조정한게 700

160만원 제해서 540만원 줘야 합니다

집형편도 완전 힘들었고

다니던 학교까지 못다닐뻔 했었습니다.

결국 사채급 2금융에서 대출해서 줬습니다.

이거랑 학자금 갚느라 엄청 힘들었었네요

분노가 치밀어서 길게 못쓰겠네요

여튼 과실 비율은 중요치 않습니다.

몇대 몇이든 간에 치료비는 100% 물어줍니다.

그에 따른 괴이한 요구들 다 들어주는 분위기였습니다.

지금처럼 마디모니 뭐 그런거 없을 시절이었고

경찰에게 숫하게 질문했지만 어쩔 수 없다 라는말만 들었고….

지금도 병원비 100%는 별반 차이 없습니다.

과실비율에 따라 벌점 먹고 안먹고 차이가 있겠네요

오래전에 비슷한거 썼었는데 법잘아시는분이 안물어줘도 되네 마네 하셨었는데

그 당시도 변호사 상담까지 받고 했는데 별 도리 없었습니다.

블박도 없을 시절에 cctv도 없는구간이고 치이는 순간을 목격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무단횡단은 재앙입니다.

이 사고 후 6년? 정도를 운전을 아예 못했었고

정신적으로 많이 박살난채로 살았습니다.

이 사건 이후 무단횡단 발견하면

남녀노소 관계없이

더우나 추우나 비가 오나 눈이오나 관계없이 창문내려서 제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욕을 반드시 합니다.

앞으로도 그럴거고요…

아… 그냥 썰풀려고 했는데 쓰다보니 생각나서… 평정심을 유지할 수가 없네…

덕분에 정말 힘들게 살았습니다.

거의 2년을 저녁은 한솥도시락에 990원짜리 콩나물밥에 간장뿌리는거 먹었어요

EP9OIU.png
BVrbt2.png
Dg1fue.png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