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게 빅 엿 먹였네요

pmsrYHNWj

결혼한 지 6년 된 30대 초반 딸 둘 애 엄마입니다.

작년 가을에 시댁 식구들이랑 속초 다녀왔어요.

한화리조트에 방 2개 잡고

시부모님 +저희 가족 / 시누이 1

가족+ 시누이 2 가족 이렇게 있었고요.

제가 2박 3일 동안 내도록 애들 보고

아침저녁 밥 해대고 완전 파출부처럼 부려먹혔죠.

밥때 되면 어머님이 저 부르시고

밥하자고 다 꺼내 놓고 저 나오면 쏙

들어가 버리고 시누이들은 갈게

먼저 하고 있어 그러고

다 됐냐고 남편한테 전화 오고 밥 먹고는

다들 갑자기 준비한다 잔다 쏙 다 들어가 버리고

아버님이 술상 보자 하시면 다 차려 놓으면

처먹고 또 다 사라지고. 남편은 이번만 부탁한다.

다음에 친정 여행 가면 내가 다한다.

하고 지도 쏙 들어가버리고 완전 열받아서

다시는 너네들이랑 안 다닌다 하고

욕하고 결국 제가 3일 날 아침 먹고

바로 일어나서 집에 왔어요.

12시에 체크아웃이고 원래 오면서

어디 더 가자고 했는데 뒤도 안돌아 보고 왔습니다.

오는 길에 너만 좀 참으면 될 건데

너무 하다고 계속 싸우고 여행 다녀와서도

일주일 이상 말도 안 하고 시어머니 전화와서

저보고 며느리 위치를 모르고 맏며느리

원래 그런 거다 하셔서

여자가 몇이고 입이 몇 갠데 그럴 수는

없다고 다시는 가족여행 갈일 없을 거라고

말씀드렸어요.

결국 시누이들이 찾아와서

사과하고 어머님이 전화로 미안하다

사과받고 오는 전화만 받고 걸음

안 하다 구정 당일 오전에 제사만 지내고

바로 친정 갔습니다.

그리고 이번 주 금요일에

친정 가족 여행 가기로 했어요.

부모님 저희 가족 남동생

가족 이렇게 갑니다.

아빠가 경비 다 더 주셔서

(사업하시는데 이번에 한건 크게 터졌다고

이번아님 못 간다고 쏘신대요.) 갑니다.

남편 놈 할 텐 처음에 사이판

간다 안 하고 국내로 가족 여행 갈 거고

이번엔 네가 다 아침저녁 차리고 애 넷 봐라.

저번에 네 주둥이로 네가 다한다

호언장담했지 않냐. 그래서 이미

다 네가 한다고 그렇게 안다.

너 빼고 손에 물 닿으면

나 혼자 와버릴 거다 말했다

선언했습니다.

미안하다 납작 엎드리면 사이판 갈 거다

하고 용서해 줄 생각이었죠.

요즘 겁나 한가한데 갑자기

자기 바빠서 못 간데요.

3일 휴가 못 낸다고 절대 못 간다고

하길래 오키 했어요. 그리고 주말에

짐 챙기는데 수영복에 여름옷들 나오니

이 ㄱㅅㄲ 얼굴이

” 어머나 뭐야 그래서 사이판 가기로

변경됐다. 너는 절대 죽었다 깨도 못 가니

말 안 했지. 내가 몇 번이나 물었는데

네가 못 간다면서 경비? 아빠가

대주신다고 첨부터 말했잖아.

이 ㅅㄲ가 그때부터 짐 던지고

난리 치길래 양가 부모님 다 부르고 말하자.

도장 찍고 싶냐 또 겁나 싸우고 그때부터

서로 투명 인간 취급입니다.

대체 제가 뭘 잘못한 걸까요?

지가 해달라는 대로 난 다해줬는데.

저 신혼여행도 동남아 갔었는데

이 놈 맨날 티브이에 하와이 사이판 괌

이런데 나오면 막 겁나 가고 싶어 했거든요.

그래서 기회도 무려 5번이나 주었건만

자기는 절대로 시간을 낼 수 없다

하더니만.왜 개난리 치는 걸까요?

아 이번 금요일 너무 기다려 집니다.

아… 선물로 바닷물을 한 병 퍼 올까요?

모래를 한줌 줄까요? 공기를 비닐에

포장해 줄까요? 고민되네요.

베플

밑에 댓글처럼 여권, 항공권,

신분증, 지갑, 폰, 환전한 돈, 여행 가방 등

남편이 훔쳐서 숨겨놓을지 모르니 미리

다 챙겨서 친정에 다 갖다 놔요.

안 그럼 님 출국 못하게 뭔 짓 할지 모름.

베플

“신의” 가 없는 놈하고는 인간적인

거래는 사정없이 끊어야 합니다.

자기가 입으로 뱉은 약속도 저버리는 놈은

사내대장부가 아닙니다. 한마디로 지질하고

조우가 튼 새끼네요. 밥도 해 주지 마세요.

베플

그런 신랑에겐 사이판 공기마저도 아깝죠.

퇴근하는 신랑 기다렸다가 사이판서

찍은 사진 TV에 슬라이드 쇼로 보여주세요.

아주 배알이 꼬이다 못해 꽈배기가 돼버리게요ㅋ

-->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