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급 대인배 남자가 층간소음 해결방법

poZVw06kj

우선 조금 깁니다.

몇 년 전 일이고, 전 빌라에 살고 있습니다.

빌라 3층이고, 특이하게 2층에서 층간소음이 역으로 올라왔습니다.

윗집 층간소음 장난이 아닌거 압니다.

그러나 아래에서 올라오는 층간소음 제법 스트레스를 줍니다.

아이가 남2, 여1, 셋인데….오후 2-3시 부터 거의 밤 12시까지…

집에서 운동회는 물론이고, 리코드 부터 각 악기까지..

11시 넘어서 공튀기는 것은 덤.

거의 에너자이저로 뛰어 놉니다.

그리고 거의 대부분 저 패턴을 지키며 놀더군요…

참다참다… 내려갑니다.

아이 엄마 죄송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딱 10분 입니다.

참다참다 내려갑니다.

이번에는 5분입니다.

다시 내려 갈 때 쯤…..

아이들 아빠 퇴근해서 문 앞에서 만납니다….

저한테 지.랄합니다.

윗층도 아니고 아래층이고, 애들이 뛰면 얼마나 뛰냐고…

확 성격같아서는 들이 받고 싶습니다.

저 운동 좋아해서 덩치 좋고, 오는 시비 안 막는 스탈입니다.

그러나 참습니다.

하루 이틀 볼 사이가 아니니, 참을때 까지 참자… 생각합니다.

그러나 소음은 더욱 업 됩니다.

아이 아빠가 윗집 아저씨랑 이야기 끝났으니… 마음대로 놀아라. 라고 했는지..

스트레스로 머리가 지끈 지끈….

아이들 피해 나갔다 급한일로 집에 들어오는데 문 앞에서 만난 아이들… 배꼽인사를 합니다.

그나마 참자참자 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밉지 않은게…. 그래도 이웃에 산다고 볼때 마다 배꼽 인사를 꼬박꼬박 합니다.

첫째 부터 이제 3살 되었나? 막내까지.

아이들이 귀여워 들고 있던 빵 봉지에서 일용할 양식을 나눠줍니다.

아이 엄마는 그냥 죄송하다는 말만…

그때 떠오른 생각…

‘친해지자!!’

그날 이후, 저는 먹을 것이 있으면 자주 아랫집과 나눠먹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 아빠와도 얼굴을 트게 되고, 대화도 나눕니다.

아래 화단으로 내려가 담배도 같이 피곤 합니다.

아이 아빠… 언제 주말에 맥주라도 한잔 하자고 합니다.

콜 합니다.

제가 기다린 말이 저 말이거든요.

그 주 주말…..

아이들 학교나, 유치원도 안가니 하루종일 에너자이저입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부는 리코드를 통해 웬만한 동요 이제 뀁니다.

일단 저녁까지 기다립니다.

아이들의 뜀박질이 절정을 달릴 때는 항상 저녁 식사 이후 거던요.

아니나 다를까…8시를 넘어가자 또 시작입니다.

아래층에 전화를 합니다.

아래 층은 시끄러운 것 때문에 전화 한 줄 알고 긴장합니다.

저는 아주 아주 부드러운 목소리로 주말인데 맥주나 한잔하자고 합니다.

아이 아버지 콜을 외치며 올라 옵니다.

둘이서 가볍게 맥주 한 잔합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 나눕니다.

바닥이 쿵쿵쿵 울립니다.

시간 상으로 아이들이 숨박꼭질을 하면서 놀 시간입니다.

아래층 아저씨 얼굴이 조금씩 굳어지며, 제가 하는 이야기를 몇번씩 되묻습니다.

아래층이 너무 쿵쾅거리니 정신이 그쪽으로 쏠리겠죠.

가만있자.. 이제는 리코드 불 시간인데…

예… 딱 그시간에 리코드와 악기들 만질 땝니다.

네… 바로 각 악기의 불협화음이 울려 퍼집니다.

저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맥주를 권합니다.

아저씨 얼굴 상기 되어갑니다.

저는 회심의 미소를 짓습니다.

‘아직 한 발 남았다!!’

이제 아이들이 공을 튀기며 놀 시간입니다.

네.. 공을 튀기기 시작합니다.

거의 절정으로 소음이 올라옵니다.

아래집 아저씨 이제는 표정 관리 안 됩니다.

‘저… 정말 죄..죄송합니다. 진짜.. 진짜 이 정도 일줄은 몰랐습니다.’

어느 순간이 되자 자신도 모르게 사과가 튀어 나오는 아래집 아저씨.

그래도 일말의 양심이 있는 사람이겠죠.

상황은 그렇게 정리가 되었습니다.

그때가 되어서야 저는 대인배 처럼 웃을 수 있었습니다.

‘애들이 뛰어 봐야 얼마나 뛰겠어요.

그냥 두세요…’

이 한 마디에 아저씨는 당장 내려가서 아이들을 조용히 시켰고,

가족 모두가 와서 사과하는 상황까지 일어 났네요.

물론 위의 상황이 모두에게 해당되지는 않을 겁니다.

양심도, 배려도 없이 사는 사람도 적지 않으니까요.

그러나… 당장 감정으로 해결하는 것보다는 한번쯤 새로운 시도를 해보는게 어떨까

해서 저의 경험담을 지루하게 늘어 놓았네요.

헐… 제 첫 글이 이렇게 관심일 받을 줄 몰랐네요.

지금 보니 오타도 많고, 글도 엉성한데..

댓글과 추천 너무 감사합니다.

-->
Close Menu